Category»

Statistics Graph

8월 수입물가 넉달만에 '반등'…환율 상승 여파
    기사등록 일시 [2011-09-16 06:00:00]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지난 5월 이후 석 달 연속 하락했던 수입 물가가 원달러 환율 상승의 여파로 오름세로 돌아섰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입 물가는 한달 전에 비해 0.5% 상승했다. 작년 같은 달에 비해서는 10.0%상승했고, 상승폭도 전달 (9.8%)에 비해 0.2%포인트 커졌다.

수입 물가는 원화 강세의 영향으로 5월 2.3%, 6월 0.4%, 7월 1.1% 전월 대비 하락하는 등 석 달 연속 내렸으나 8월 들어 반등했다. 수입 물가는 일정한 시차를 두고 국내 생산자 물가와 소비자 물가에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주목해야 할 주요 지표다.

수입 물가가 상승한 것은 원달러 평균 환율이 7월 1059원에서 8월 1073원으로 1.3%절하된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중간재가 컴퓨터부품(2.6%), 크실렌(9.4%), 액정표시장치(3.2%) 등 제품 대부분이 오르며 전월 대비 1.0%상승했다.

자본재는 웨이퍼가공장비(2.4%), 금속절삭기계(2.0%) 등을 중심으로 2.2% 상승했고, 소비재도 금괴(12.4%), 컴퓨터부품(2.6%), 냉장어류(14.7%) 등을 중심으로 1.5% 올랐다.

수입 원자재는 옥수수(5.2%), 냉장어류(14.7%), 천연고무(2.6%)등이 올랐으나, 원유(-3.2%), 동광석(-4.8%) 등이 하락하며 전월 대비 0.6%하락했다.

환율변동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한달전에 비해 1.1%하락했으며, 전년동기대비 19.8%상승했다.

수출 물가는 한달 전에 비해 1.3% 오르며 상승세로 반등했고,전년동기 대비로는 1.8%상승했다.

yunghp@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