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2007년 5 10 서울)_ “의료산업은 향후 10년간 예방의학•만성질환관리•건강관리 중심으로 혁신돼야 한다

 

IBM은 최근 펴낸 헬쓰케어 2015’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 의료산업이 지속 불가능한 성장의 위기를 맞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예방의학•만성질환관리•건강관리를 포괄하는 의료서비스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IBM의 컨설팅 조직인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GBS) 산하 기업가치연구소가 의료산업 10년 혁신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펴낸 헬쓰케어 2015 보고서는, 현재의 의료산업이 내외부의 급속한 변화로 인해 비용 급증, 서비스품질 저하, 서비스 접근권 및 선택권의 부족 등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IBM 헬쓰케어 2015 보고서는 의료산업이 향후 10년간 이 같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바람직한 의료서비스 가치에 대한 이해당사자간 합의에 기반한 가치 혁신’, ▲소비자들이 풍부한 의학정보를 바탕으로 의료서비스를 합리적으로 비교 구매하고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선택할 수 있게 되는 소비자 혁신’, ▲그리고 급성질환치료만을 근간으로 한 현재의 의료경제가 예방의학과 ‘U-헬쓰로 대표되는 IT 기반 만성질환관리서비스로 크게 확대되는 의료서비스혁신 3대 혁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IBM 헬쓰케어 2015 보고서는 이러한 ‘Win-Win’ 혁신을 통해 구축된 의료 시스템이 부채가 아닌 국가적 자산으로 자리를 잡고, 이를 통해 시민들은 보다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하며, 국가와 기업은 높은 국제경쟁력으로 전세계 신흥 의료 산업에서 경쟁우위를 선점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러한 성공적인 혁신을 위해서는 모든 이해 관계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하며 변화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