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종합]정부, 2020년까지 최첨단 ITS 두배로 확대
    기사등록 일시 [2012-01-30 15:30:58]    최종수정 일시 [2012-01-30 16:26:31]






혼잡비용도 연 10조원 이상 감축한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오는 2020년까지 지능형 교통체계(ITS) 인프라가 대도시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두배 이상 확대되면서, 이르면 오는 2014년부터 자동차 운전자들은 주행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게 된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위원장 손경식) 는 30일 오전 '기업을 활력있게, 국민을 편안하게'라는 주제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27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2년 중점 추진과제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중점 추진과제에 따르면, 정부는 2012년까지 광역시 등 전국 대도시권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전국의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률을 지난해 14%에서 오는 2020년 30%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일부 고속도로에만 지능형 교통체계 인프라가 구축돼 있었는데, 이를 국도와 지방도로 등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여나가기 위한 포석이다.

이에따라 이르면 오는 2014년부터 도로를 주행하는 자동차 운전자들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교통사고를 비롯해 주행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된다고 국경위측은 설명했다.

정부가 개발중인 '스마트 하이웨이(smart highway)'에 '스마트 자동차'의 주행시스템이 맞물리면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 영화같은 일이 가능해진다는 얘기다.

나웅진 국토해양부 첨단도로환경과장은 “이르면 오는 2014년부터 자동차들이 도로에서 주행하며 교통관련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된다”며 “스마트 하이웨이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스마트 교통의 인프라인 도로변 기지국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도로와 차량, 차량과 차량의 정보교환 인프라인 도로변 기지국을 2011년 2000개 수준에서 오는 2020년 1만5000개로 늘리기로 했다고 국경위는 보고했다.

정부가 지능형 교통체계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기로 한 것은 최근 선진국에 불고 있는 스마트 교통체계 확산 추세를 반영한다.

자동차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도로의 신설, 유지 보수는 이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도로, 주차장, 공공운송 시스템 등을 스마트형으로 바꿔 교통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는 것이 미국, 유럽연합 등 주요 선진국들의 추세다.

민간 업계도 이러한 추세에 맞춰 스마트 운송 수단 개발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미국의 포드자동차를 비롯한 주요 자동차회사들은 이른바 '똑똑한 자동차 시스템(smart vehicle system)’개발 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정부 지능형 교통체계 시스템을 현재의 두배 수준으로 확충하기로 한 것은 교통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여 공해 배출량을 줄이는 등 녹색성장에 부응하고, 새로운 시장도 창출하기 위한 양수겸장의 포석으로 풀이된다.

손경식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은 “ITS구축으로 통행속도를 15~20%까지 높이고, 교통혼잡도 20%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연 2조원 줄이는데 그친 혼잡 비용도 오는 2020년 10조원 수준으로 감축폭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yunghp@new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