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수입차 업계에서 젊은 층을 겨냥한 엔트리급 모델을 대거 출시하면서, 기존의 ‘신비주의’ 무게를 벗어 던지는 대신 톡톡 튀고 새로운 ‘펀(fun) 마케팅’이 대중을 파고들고 있다.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이향림)는 수입차 업계 최초로 오프로드 모습의 대형 구조물에 차량을 싣고 전국을 순회하는 이른바, ‘도심 속 오프로더’ 컨셉의 로드쇼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랜드로버가 선보이는 거리 행사는 젊은 감각의 SUV, 올 뉴 프리랜더2의 출시를 기념해 기획된 것으로, 8톤 대형 트레일러 위에 설치된 인공 오프로드를 랜드로버의 올 뉴 프리랜더2가 올라가는 듯한 진풍경을 연출한다.

오는 5 4일까지 서울과 경기를 거쳐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진행되는 ‘도심 속 오프로더’ 로드쇼는, 특히 서울 광화문과 신촌, 압구정, 삼성역을 비롯해 부산의 해운대, 대구의 우방 타워랜드, 대전 월드컵 경기장 등 젊은 층의 발길이 잦은 지역에 깜짝 출현하여 시민들의 눈길을 한 몸에 받을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랜드로버 올 뉴 프리랜더2는 기존 프리랜더를 9년 만에 풀체인지 한 모델로 오프로드에 강한 랜드로버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도심의 온로드에 적합한 편의성과 스타일, 경제성 등을 고루 갖춘 젊은 감각의 SUV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랜드로버 코리아의 이향림 대표는 “감각적인 컬러와 디자인의 올 뉴 프리랜더2가 젊은 층을 집중 겨냥해 거리로 나섰다”며, “향후에도 소비자에 즐거움을 주는 펀(fun) 마케팅으로 오프로드의 강자 랜드로버가 더욱 밝고 친숙한 이미지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