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李대통령 "UAE 유전개발, 에너지 안보에 큰 발걸음"
    기사등록 일시 [2012-03-06 07:45:00]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6일 “원유 매장량 세계 6위의 UAE(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유전을 확보하게 된 것은 우리 에너지안보에 큰 발을 내딛게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85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유전 개발을 위한 본계약 체결로 우리 유전을 갖게 됐고, 더욱 안정적인 원유공급을 보장받게 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앞으로 개발될 3개의 유전 중 2개는 아부다비 전체 면적의 10분의 1에 해당되는 막대한 규모”라며 “2년 뒤에는 하루 4만3천 배럴의 원유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이번 계약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35년이라는 짧은 자원개발역사를 극복하고,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며 “석유개발 메이저리그에 참여하는 국가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 “이번 계약 체결은 포스트 오일시대를 준비하는 중동지역에서 제2의 중동 붐을 확산시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정부는 UAE유전 개발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유전 개발 계약을 둘러싼 그간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이 대통령은 “사우디, 쿠웨이트와 같은 주요 중동 산유국들은 국가 직영체제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외국 기업의 진출 자체가 원천 봉쇄되어 있다”고 회고했다.

또 “외국 기업의 참여가 열려 있는 경우에도 일부 열강들이 일찌감치 개발권을 선점한 이래, 다른 국가가 진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특히 “UAE는 고품질의 원유와 안정적인 투자여건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진출은 더욱 어려웠다”며 “미국, 영국, 프랑스가 진출한 이래, 70년대 일본의 진출이 마지막이었다”고 험난한 유전 확보과정도 되돌아보았다.

그러면서 “그 동안 수차례 정상외교를 벌이고, 다각적 노력을 통해 UAE와 신뢰관계를 쌓아온 것이 (이번 계약에)큰 힘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이 대통령은 “현재 우리나라는 또 다른 UAE 유전개발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10억 배럴이 넘는 대형 유전으로, 우리가 우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받고 있다” 고 추가적인 계약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이라크에서도 입찰에 참여해서 4개 유전의 생산·개발 광구를 확보했다”며 “쿠르드 지역의 5개 탐사광구도 지금 선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통령은 “세계 곳곳을 다녀보면, 우리처럼 자원이 없는 나라를 찾기 힘들다”면서도“우리나라가 지난 반세기 동안 눈부신 기적의 역사를 이룩했듯이, 자원이 없다고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정부는 올해 석유가스 자주개발률을 20%까지 올리고자 한다”며 “정부는 확고한 에너지안보를 이룩하기 위해 오는 2020년에는 35%까지 에너지 자주개발률을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