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李대통령 "중동진출 근로자 세제혜택"
    기사등록 일시 [2012-02-24 11:40:49]    최종수정 일시 [2012-02-24 11:43:45]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중동에 진출한 근로자들이 실질적으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시적인 근로소득공제 지원방안을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해외건설협회에서 열린 115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전했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중동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면세점을 현행 200만원에서 더 높이는 등 혜택을 제공해 중동진출의 물꼬를 트는 역할을 정부가 앞장서서 해달라는 뜻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대기업들은 정보가 많지만 중소·중견기업들은 (정부가)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대기업,중소·중견기업, 지방건설사 등이 더불어 함께 (중동에)나갈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보라"고 지시했다.

이어 "(중동)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종합적인 정보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한번의 클릭으로 취업, 의료등이 다 연결되는 종합적인 정보망을 구축하도록 해달라"고 배석자들에게 당부했다.

또 "젊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또 두려워말고 갈 수 있도록 도와주라"고 당부했다

국내 건설 업체들간의 출혈 경쟁으로 모처럼 찾아온 기회를 놓치게 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이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한국기업들이 경쟁하면 안된다”며 “해외건설협회에서 그런 문화를 조성해달라"고 중동 진출 한국기업들의 과당 경쟁도 경계했다.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