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李대통령 “대기업 담합 근절해야…전경련 앞장서 달라”
기사등록 일시 [2012-05-21 10:53:29]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대기업 담합이 근본적으로 근절될 수 있도록 (대기업들이)전국경제인연합을 중심으로 자율적으로 협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회의에서 “대기업들이 담합하는 것은 국민들 정서에 좋지 못하며 국민들에게 주는 충격도 크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공정위 단속만으로는 대기업 담합을 방지하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대기업들이 전경련을 중심으로 자율적으로 담합 근절 방안을 논의해 달라는 주문으로 풀이된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를 비롯한 정부의 단속과는 별개로, 대기업들이 담합을 뿌리째 근절할 수 있는 기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유로존 탈퇴의 기로에 놓인 그리스 사태와 관련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데, 각 부처가 전문가, 경제단체 등과 협의를 통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가지고 대처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국민들이 이 사태로 인해 불안해하지 않고 정부정책을 신뢰할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저출산 고령화 문제와 관련해서도 “위원회(저출산 고령화 위원회)에 수임을 줘서 대책을 마련하거나, 아니면 해당부처가 준비를 해야 한다”며 “정부가 집중적으로 관심을 갖고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올해부터 베이비부머 세대가 본격적으로 쏟아져 나온다”며 “이들을 상대로 재취업, 창업, 귀농 등 재교육을 할 수 있고, 본인들의 희망에 따라서 정보도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