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종합]李대통령, 오늘 中외교부장 접견…탈북자송환에 우려표시
    기사등록 일시 [2012-03-02 11:03:24]    최종수정 일시 [2012-03-02 11:05:43]


【서울=뉴시스】박영환 강수윤 기자 = 북·미 양국이 '핵실험 유예·식량지원'에 합의하는 등 한반도정세가 변화의 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이날 방한하는 중국 양제츠 외교부장을 접견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2일 "방한하는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접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중국 정부가 보편적 인권을 존중, 탈북자들이 살 곳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의지'를 배려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탈북자 송환에 비판적인 우리 국민들의 정서에 대해서도 중국 측에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중 FTA, 탈북자 문제 등) 주요 현안은 김성환 외교부 장관과 확대 회담에서 주로 논의될 것"이라며 "(이 대통령은) 일부 현안에 대해 원론 수준 차원의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양제츠 외교부장은 청와대 예방에 앞서 이날 오전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과 확대 회담을 열고 양국간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확대 회담에서는 탈북자 문제와 더불어, 이달 말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열릴 예정인 이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주석 간 정상회담 의제 등이 논의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중국 측의 탈북자 강제송환 해법으로, 탈북자들에게 '한국민 증명서'를 발급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왔다.

한편, 정부는 북·미간 합의 사항과 관련해, 6자 회담 개최를 위한 '프리 스텝(pre-step·사전 단계)'에 불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양국간 직접 대화도 6자 회담이라는 큰 틀의 연장선상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과 미국이 식량지원· 핵실험 유예 등에 합의하자, 일각에서는 북한이 미국과 직접 대화를 통해 남한을 봉쇄한다는 이른바 '통미봉남(通美封南)'전략을 재가동했다는 분석을 제기한 바 있다.

또 미국도 올해 대선을 앞둔 오바마 행정부가 북미 관계 개선에서 돌파구를 찾는 등 양자간 이해관계가 일치하며 직접대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yunghp@newsis.com
shoon@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