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종합]李대통령 “경제민주화, 동반성장 개념 담고 있는 것”
기사등록 일시 [2012-09-27 15:41:21] 최종수정 일시 [2012-09-27 15:46:52]
동반성장 기념식 연설…"살아남으려면 협력해서 할 수 밖에 없어"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우리정치권이 경제 민주화에서부터 여러 가지 얘기를 하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이 공생발전, 동반성장이라는 개념의 표현을 담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중소기업 DMC타워에서 열린 ‘2012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연설을 통해 “(한국경제는) 서로 간에 협력해서 발전하는 것이 아니고는 더 이상 나갈 수 없는 상당한 한계점에 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세계가 사람도 물품도 돈도 마음대로 드나드는 경쟁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경쟁 시대에서 우리가 살아남으려면 같이 협력해서 할 수 밖에 없다”며 동반성장이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국가간 총성없는 경제 전쟁의 이면에는 사실상 대·중소기업 생태계간의 '전면전'이 있는 만큼, 대·중소기업은 서로가 '적'이 아닌 '운명 공동체'라는 동반자 의식을 지녀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북 군산에 있는 한 단골 '제과점'의 사례에 빗대 대·중소기업간 ‘기회 균등’의 원칙과 의의도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이 제과점이) 그것만 해가지고 정말 내가 먹어봐도 다른 것 같다"며 "지금 대기업이 한다고 해도 그것만큼 못따라갈 것 같다. 조그만한 중소기업도 정말 전력을 쏟아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이 (빵을) 잘 만든다고 해서 모두 대기업이 하면 다르게 할 수 있는 것이 없을 것”이라며 “그래서 기회의 균등이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가 물품을 구매하는데 대기업이 대기업 내에서만 한다고 하면 기회균등이 아니라는 측면에서 공정한 사회가 아니다”라며 대기업 계열 소모성자재 구매대행사(MRO)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승자 독식'의 편협한 사고나 문화에 집착하는 것이 결국 공동체를 허물고, 결과적으로 우리경제의 경쟁력도 해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통령은 동반성장의 수단으로 ‘법 만능주의’도 경계했다.

이 대통령은 “동반성장을 모두 100%법으로만 할 수 없다”며 “법으로 할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고 그 외에는 대기업의 기업 윤리나 기업의 문화, 이런 것들이 정착이 되면 이것이 완벽한 동반성장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을 가지고 한다면 아마 그걸 피해갈 수 있는 여러 기회를 찾아낼 것”이라며 “그건 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동반성장 정책 발표 2주년을 맞아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정운찬 전 동반성장위원장,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 중앙회장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기념식 직후 참석자들과 동반성장이 지속되고 결실을 맺자는 취지에서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