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이정희 "與 재벌개혁…재벌 억울할 것"
    기사등록 일시 [2012-01-28 14:08:01]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정치권이 오는 4·11 총선을 앞두고 '재벌개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통합진보당 이정희 공동대표는 28일 "한나라당이 재벌개혁을 한다면 대기업 입장에서는 조금 억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이명박 정부가 대기업 프렌들리 정책을 가장 첫 번째로 이야기했기 때문에 이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여당의 비즈니스 프렌들리 정책이 재벌 대기업에 대한 규제와 서민들과의 공존을 머리에서 지웠다"며 "재벌대기업은 뒤에서 로비했지만 실제로 제도를 바꾼 직접 행위자는 정부와 한나라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비즈니스 프렌들리 정책으로 피해가 드러나고 국민들이 원성이 많아지니까 앞으로 다가올 선거에서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한나라당이) 입장을 바꾼 것 같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 분명한 자기 책임을 말하고 방향을 전환하는 국민적 호소를 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박근혜 비대위원장도 공동의 책임이 있다"면서 "당시 출자총액제한제 폐지 등이 한나라당 모든 의원들의 합의로 강행처리가 됐다. 이 점에 대해서 분명한 책임이 박 위원장에게도 있다"고 강조했다.

oj1001@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