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靑, 100억대 부당이득 의혹 행정관에 ‘대기발령’
기사등록 일시 [2012-05-21 17:58:16] 최종수정 일시 [2012-05-21 23:28:05]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청와대 김 모 행정관이 병원을 운영하는 자신의 형이 100억원대 부당이득을 취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행정관을 대기발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제가 된)청와대 행정관은 공무원 행동 강령 상 처신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이 행정관이 저축은행퇴출 관련 청탁을 받거나 로비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며 “형 병원에 대출을 도와달라는 부탁을 저축은행에 한 정황은 있는 것 같다”고 부연설명했다.

이어 “저축은행에 대출 청탁을 한 것이 범죄 사실을 구성하는 지는 모르겠으며, 자세한 내용은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기발령 조치 배경과 관련 “검찰 수사가 들어가서 사표를 받을 수는 없었고, 이에 따라 대기발령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행정관이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을 상대로 대출편의를 청탁한 배경과 관련해서는 “엔화가치 급등으로 이 행정관의 형이 빌린 대출금 60억원의 원리금이 급등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제로 금리를 유지하던 일본 엔화를 빌려 설비 투자에 사용하는 병원들이 많았으나, 글로벌 경제위기의 여파로 엔화 가치가 급등하며 원리금이 급증하자 이 행정관이 형을 위해 직접 나섰다는 얘기다.

장부 가액이 160억원이던 병원을 60억원에 되돌려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래저축은행이 이 병원과 거래를 시작한 것이 2007년이었다”며 “이 행정관이 부탁한 것은 (엔화대출 원리금이 눈덩이처럼 불어난)2010년말”이라고 덧붙였다.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