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시중 통화량(M2)증가율 1년만에 '반등'
    기사등록 일시 [2011-09-07 12:00:00]    최종수정 일시 [2011-09-07 14:36:19]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작년 7월 이후 뒷걸음질을 쳐오던 광의통화(M2 · 전년동월대비 평잔) 증가율이 1년 만에 반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7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국내 유동성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주요지표인 M2 증가율은 6월 3.0%에 비해 0.2%포인트 증가한 3.2%를 기록했다. 

협의통화(M1)에다 준결제성 예금을 더한 M2증가율이 반등한 것은 작년 7월 이후 1년 만이다. M2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기준으로 작년 7월 9.3%, 8월 8.5%, 9월 8.1%, 10월 7.6%, 11월 7.4%, 12월 7.2%로 꾸준히 하락해왔다. 

올 들어서도 3월 4.3%, 4월 3.9%, 5월 3.7%, 6월 3.0%로 상승폭이 추세적으로 떨어지다 지난 7월 3.2%로 상승반전했다. 

전년동기대비 M2증가율이 반등한 것은 기업 부문에 대한 신용(말잔) 증가율이 2.8%에서 3.9%로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M2에 장기저축성 예금 등을 더한 금융기관 유동성(Lf) 증가율도 전월 4.1%에서 4.6%로 0.5%포인트 증가했다. Lf 증가율 역시 올해 4월 4.5%, 5월 4.4%, 6월 4.1%로 꾸준히 하락해오다 이번에 상승반전했다. 

Lf증가율이 반전한 것은 M2증가율이 상승한데다, 만기 2년이상 장기금융상품 증가세도 커진데 따른 것이다. 

광의유동성(L)은 M2와 Lf증가율이 상승하면서, 증가율이 6월 8.1% 대비 0.9%포인트 상승한 9.0%를 기록했다. 

당장 현금화할 수 있는 결제성 통화를 뜻하는 M1 증가율은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전월 5.4%에서 3.8%로 1.6%포인트 하락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6월 금융기관 유동성(Lf) 증가율이 사상 최저치 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6월중 통화·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Lf증가율(말잔)은 작년 같은 달 대비 4.0%로 한달 전에 비해 0.4%포인트 하락하면서 통계 작성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Lf는 광의통화(M2)에 예금취급기관의 만기 2년이상 정기예적금, 유가증권 청약증거금 등을 더한 통화지표다.

Lf 증가율이 꾸준히 둔화되고 있는 이유는 Lf를 구성하는 '협의통화(M1)', '광의통화(M2)'증가세가 꾸준히 뒷걸음질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M1증가율은 2월 11.5%, 3월 11.6%에서 4월 9.6%, 5월 7.4%, 6월 5.4%로 감소했으며, M2도 이 영향으로 증가율이 4월 3.9%에서 5월 3.7%, 6월 3.0%로 하락했다.

M1감소는 수시 입출금식 예금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며, M2증가율도 정부부문 신용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증가세가 꺾였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광의유동성(L)증가율은 한달 전 7.7%에서 8.1%로 0.4%포인트 상승했다. 시중 통화량 증가율은 작년 7월 이후 11개월째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yunghp@newsis.com

Add Search
신고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시중에 풀린 통화량을 나타내는 광의통화(M2)의 증가율이 9개월 연속 뒷걸음질 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3월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3월 M2 증가율(평잔, 전년 동월대비)은 4.3%로 작년 7월 이후 9개월째 하락세를 유지했다. 지난달(5.0%)에 비해서 추가 하락한 수치이다. 

광의통화 증가율이 전달에 이어 또다시 감소한 배경은 은행들의 기업 대출이 증가한 반면 은행계 카드사분사로 가계 부문 신용이 큰 폭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법인세 납부에 따른 정부예금 증가로 정부 부문의 신용이 줄어든 것도 한몫을 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M2에서 시장성 상품과 2년 미만 정기예적금 등을 제외한 협의통화 증가율(M1, 평잔 기준, 전년 동월 대비)은 3월 11.6%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4월 금융기관 유동성(Lf) 증가율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4월중 통화·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Lf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4.5%로 한달 전 4.7%에 비해 0.2%포인트 하락하면서 통계 작성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Lf는 광의통화(M2)에 예금취급기관의 만기 2년이상 정기예적금, 유가증권 청약증거금 등을 더한 통화지표다. 

Lf 증가율이 꾸준히 둔화되고 있는 이유는 Lf를 구성하는 '협의통화(M1)', '광의통화(M2)'증가세가 꺾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M1증가율은 2월 11.5%, 3월 11.6%에서 4월 9.6%로 감소했으며, M2도 이 영향으로 증가율이 4.3%에서 3.9%로 하락했다. 

한은은 M2증가율이 감소한 것은 3월말 법인세 납부로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이 큰폭으로 줄어든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0년 7월 이후 하락세를 유지해온 M2증가율이 3.9%를 기록하기는 지난 2004년 5월(3.9%)이후 거의 7년만이다. 

광의유동성(L)증가율은 한달전 7.5%에서 7.7%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유동성 증가율 둔화에도 기업어음 발행이 증가하면서 L증가율은 한달 전 7.5%에서 7.7%로 소폭 상승했다. 

한은은 5월중 M2증가율은 4월과 비슷한 4%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