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기사등록 일시 [2011-12-27 06:00:00]



방송3사 극찬!! -25kg감량비법!!
기대인플레, 6개월째 4%대 고공행진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유로존 재정 위기'에 김정일 사망에 따른 '코리아 리스크'까지 겹치며 소비자 체감경기의 바로미터인'소비자 심리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6개월 째 4%대를 유지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1년 12월 소비자동향지수'에 따르면, 소비자 심리지수는 99로 한달 전에 비해 4포인트 급락하며 석달 만에 다시 기준치(100)이하로 떨어졌다.

지난 3월 일본 동북(東北)지역 대지진의 여파로 98로 급락했던 소비자 심리지수는 9월 99,10월 100, 11월 103으로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렸으나, 김정일 유고 사태가 터진 이달 들어 다시 급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가 100이하면 국내 경기를 낙관하는 이들보다 비관하는 쪽이 더 많고, 100이상이면 낙관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의미다.

소비자 심리지수가 급락한 것은 유로존 재정위기의 불똥이 실물 부문으로 튀며 경제성장의 삼각축인 수출·소비·투자가 주춤한데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유고 사태가 겹치며 불안 심리가 증폭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현재경기판단CSI와, 향후 경기전망CSI도 각각 68과 78로 한달 전에 비해 7포인트, 8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6개월 전과 비교한 현재 생활형편에 대한 판단을 보여주는 현재생활형편CSI도 85로 전월 대비 2포인트 하락했고, 생활형편전망CSI는 91로 4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경제주체들이 예상하는 향후 1년간 물가 상승률을 뜻하는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4%대 고공 비행을 유지했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달 전에 비해 0.1%포인트 하락한 연평균 4%로, 5개월만에 한은의 물가목표 상한선에 재진입했다. 하지만 지난 7월 이후 6개월 째 4%대 고공행진을 유지하는 등 여전히 높은 상승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들어 1년 10개월 만에 4%대로 상승한 기대인플레이션율은 5월 3.9%, 6월 3.9%로 잠시 주춤한 뒤 7월 4.0%, 8월 4.2%, 9월 4.3%, 10월 4.2%, 11월 4.1%로 꾸준히 4%선을 유지하고 있다.

6개월 후 물가수준을 묻는 물가수준전망CSI도 146으로 한달 전에 비해 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소비자 동향지수 조사는 전국 56개 도시 2200가구(응답 2042가구)를 대상으로 2011년 12월 14일~21일까지 실시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5413163(연합뉴스)
신고
박영환 기자 = 일본 지진 사태와 물가 상승 등의 여향으로 국내 경제상황을 바라보는 소비자 심리가 얼어붙었다. 지난 200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소비자 심리지수가 기준치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3월 소비자동향지수(CSI)에 따르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를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 심리지수는 98로 전월대비 7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9년 4월(98) 이후 처음으로 100 아래로 떨어진 수치이다. 소비자동향지수가 100이하면 국내 경기를 낙관하는 이들보다 비관하는 쪽이 더 많고, 100이상이면 낙관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의미다. 

소비자들이 향후 1년간 예상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연평균 3.9%로 전월에 비해 0.2% 포인트 상승했다. 물가가 한국은행의 물가관리 목표 상한선인 4%이상 오를 것으로 내다본 소비자 비중도 지난달 33.8%에서 43.9%로 급증했다. 

6개월 후 물가수준을 묻는 물가수준전망CSI 역시 153으로 전월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금리수준전망CSI는 전월과 같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계의 소비심리를 보여주는 현재생활형편CSI와 생활형편전망CSI는 각각 82와 87로 전월대비 각각 7포인트, 9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 심리지수가 급랭한 것은 해일을 동반한 일본 지진사태와 원전 방사능 유출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는데다, 전기요금을 비롯한 공공요금 인상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물가상승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소비자 심리 조사는 전국 56개 도시 2200가구를 대상으로 2011년 3월 14~21일까지 일주일동안 실시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소비자들의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소비자동향지수(CSI)가 석달 만에 하락했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6월 소비자동향지수(CSI)'에 따르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 심리지수(CSI)'는 102로 한달 전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동향지수 하락은 일본 동북지방 지진사태와 원전 방사능 유출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으면서 소비심리가 급랭했던 지난 3월 이후 석달 만으로, 최근 가계부채 문제가 금융안정을 흔드는 뇌관으로 부상하면서 소비자들의 심리가 위축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3월 소비자동향지수는 98이었으나, 4월 기준치인 100을 회복한 뒤 5월 다시 104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상승한 바 있다. 

소비자동향지수가 100이하면 국내 경기를 낙관하는 이들보다 비관하는 쪽이 더 많고, 100이상이면 낙관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의미다. 

가계부채CSI와 가계부채전망CSI는 각각 108과 104로 한달전에 비해 1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자들이 향후 1년간 예상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연평균 3.9%로 전월과 같았다. 

6개월 후 물가수준을 묻는 물가수준전망CSI, 금리수준전망CSI는 각각 147과 132로 전월대비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의 소비심리를 보여주는 현재생활형편CSI와 생활형편전망CSI는 각각 87과 93으로 전월대비 각각 1포인트, 3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소비자 심리 조사는 전국 56개 도시 2200가구(응답 2018가구)를 대상으로 2011년 6월 13일~20일까지 일주일동안 실시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