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1/19/2011111900176.html(조선일보)
신고

맥나마라

NEXT 스트래터지(Strategy) | 2011.11.15 11:12 | Posted by 영환



미국이 베트남전에 휩쓸려 들어가고, 또 이 전쟁의 질곡에서 헤어나지 못한 이면에는 린든 존슨, 맥나마라 콤비의 리더십 부재가 있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황제 린든 존슨은 재상 맥나마라를 통해 전장의 정보를 선별적으로 받아들이며, 야전 사령관들의 의견을 제대로 청취하지 않았고, 아시아의 소국 베트남전 패전이라는 대가를 치르고야 말았습니다. 


"로버트 맥나마라는 계량 분석에 대한 애정으로 유명했다. 포드사는 그 점을 높이 사서 포드 일가가 아닌 사람으로는 처음으로 그를 회장에 임명할 정도였으나,불과 몇 주 뒤 존 F. 케네디가 그를 가로채서 국방장관 자리에 앉혔다.

맥나마라는 컴퓨터와 하버드MBA출신 인재들만 있다면 전선에서 멀리 떨어진 전략실에서도 최적의 전략을 계산해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프로젝트는 베트남전 당시에도 미군에게 기쁨을 주지 못했지만, 그 정신은 여전히 도널드 럼스펠드안에 흐르고 있다.

맥나마라와 린든 존슨은 천생연분이었다. 케네디의 암살로 예기치않게 대통령직을 승계한 린든 존슨은 국정의 안정을 확보하고 싶어했고, 논쟁을 좋아하지 않았다. 맥나마라는 전형적인 예스맨으로 고비마다 존슨을 안심시키고
단일된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대통령의 요구에 무조건적으로 복종했다.

대통령에 취임한 직후 1964년 대선이 성큼 다가오자 존스은 맥나마라를 비롯한 고문 3명과 매주 화요일 오찬 회의를 가졌다. 그 자리에 합참의장은 물론 군 전문가는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취임직후 존슨은 사사건건 내뜻을 거스른다며 군 보좌관 세명을 경질했다.

존슨과 그의 고문들은 베트남전을 존슨의 대선운동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고, 보탬이 될 수도 있는 정치적 풋볼게임 정도로 생각했다. 맥나마라는 각 부처 장관들이 대통령의 결정에 반대의견을 표명할 경우 효과적인 정부 운영이 불가능하다며 팀 플레이어를 원했다.

존슨은 반대의견을 필사적으로 귀담아 들었어야 했다. 그래야만 자유롭게 판단력을 발휘할 수 있었고, 그래야만 지나치게 좁은 선택의 폭 안에 갇히는 실수도 막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실력은 모라라도 다른 관점을 지닌 고문 한명만 더 있었어도 존슨의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군은 맥나마라를 통해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달해야 했다.

존슨은 자신의 정치 고문들과만 대화를 했고, 그의 결정들은 단기적인 정치적 성과와 궁극적인 군사적 재앙을 가져다 주었다. 잘못된 의사결정은 팀전체를 엉뚱한 방향으로 몰고 갔다. 1963년 11월~1964년 7월, 존슨은 미국을 참전시킬 중대한 결정들을 내렸다.

훗날 이라크전의 상황은 반대 의견이 숨쉴 공간이 마련되고 나서야 비로소 변화되었고, 베트남의 경우는 끝끝내 그런 기회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원전: 어댑트)"

어댑트불확실성을무기로활용하는힘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전략
지은이 팀 하포드 (웅진지식하우스, 2011년)
상세보기


신고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42260&CMPT_CD=A0274(오마이뉴스)
신고
"제가 죽으면 저의 시체를 거열형에 처해주시기 바랍니다"(소진)

"그게 무슨 말이오. 재상을 후하게 장사지내도 아쉬울 판인데"(제민왕)

"사람을 보내 저를 찌른 자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서 그렇습니다."

"그것이 어떻게 복수가 된단 말이오. 원수들이 오히려 기뻐할 것이도"

"바로 그 점을 노리는 것입니다. 임금께서는 저의 시체를 거열형에 처하시며서
소진이 반란을 꾀하려 했다고 공포하십시오. 그리고 소진을 찌른 자를 칭찬하는
말을 하십시오" 


전국책
카테고리 소설 > 중국소설
지은이 조성기 (동아일보사, 2003년)
상세보기
 
신고
"장차 남의 선행을 드러내기 좋아하는 자가 있다면 왕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아 그런 사람은 군자이지. 내가 가까이 하겠소"

 "그럼 남의 악행을 들춰내기 좋아하는 자가 있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그런 자는 소인에 불과하지. 당연히 멀리 하겠소"

"아비를 은밀히 죽이고, 임금을 은밀히 죽이는 신하가 있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좋소, 이제부터는 나도 둘 다 듣기로 하겠소"

 

전국책
카테고리 소설 > 중국소설
지은이 조성기 (동아일보사, 2003년)
상세보기
 
신고
미국의 저가 항공사 사우스웨스트. 이 회사는 유머경영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비행중 승객들을 상대로 위트넘치는 농담을 하는 이 회사의 기장들은 유머경영의 전도사들입니다. 승객들을 상대로 비행기 날개위에 흡연실이 있으니 담배를 피우라고 권한다거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음악을 틀어주면 더욱 좋을 것 같다는 얘기를 한다고 하죠.

무료하던 차에 이런 농담을 들으면 승객들은 순간 입가에 슬며시 미소를 지을 수도 있을 겁니다. 전 회장인 허브 켈러허는 자연스레 유머경영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합니다. 하지만 이 회사가 지난 20여년 동안 흑자를 낼 수 있던 배경이 정말 유머경영 덕분일까요.  유머 경영이 저가항공사 경쟁력의 핵심이라면, 유머감각이 뛰어난 기장을 고용하거나, 그들에게 유머교육을 시키면 쉽게 이 시장을 잠식할 수 있겠죠.

램  차란은 업종은 달라도 각 기업을 관통하는 경영의 원리는 대동소이하다고 강조합니다. 기업은 돈을 벌 수 있어야 하고, 성장을 해야 하며 , 투자대비 수익률이 높아야 한다는 것이죠. 투자대비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속도(velocity), 음식점으로 치자면 회전율을 끌어올릴 수 있어야 하겠죠. 사우스웨스트의 경우는  어떨가요.

기존 자산의 활용도를 높이고, 비용을 줄였습니다.  무엇보다, 같은 기종의 소형 항공기를 도입해 정비에 드는 비용을 줄였습니다. 또 지정 좌석제를 없앴죠. 마치 버스를 타듯이 공항에 나와서 비행기를 타고 편한 자리에 앉아 목적지로 가는 거죠. 비행기 턴어라운드(turn-around) 시간도 대폭 줄였습니다.
턴어라운드 시간은 비행기가 도착해서 다시 출발지로 돌아가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뜻합니다. 서울에서 부산에 도착한 대한항공 여객기가 승객을 다 내려주고, 청소를 마친뒤 서울로 가는 승객들을 태우고 이륙하기까지의 시간을 말하는 거지요.중간에 연료로 주유해야겠네요.  음식점들의 회전율에 비유할 수 있는 항목이죠.

미국의 다른 주요 항공사들은 평균 40분 이상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항공사를 구성하고 있는 여러 부서들의 손발이 척척 맞아야 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지만, 업무 성격이 다른 부서들이 이 일을 한몸처럼 팀웍을 발휘하며 처리하기는 말처럼 쉽지 않은 구석이 있을 겁니다. 사우스웨스트는 이 분야에서 탁월하다는 평가입니다.

이 턴어라운드 시간을 불과 18분대로 줄이는 데 성공했습니다. 결국 추가로 비행기를 구입하지 않고도 같은 비행기를 노선에 더 많이 투입할 수 있는 여력이 생긴 것이죠. 벨로서티(velocity)를 대폭 증가시킨 셈이죠. 가격파괴전략, 턴어라운드 시간의 절감, 그리고 같은 기종 비행기의 운용...

more..


예측능력도 뛰어납니다. 지난 2005년 유가 상승을  정확히 예측하고 선물거래로 20달러 대에 원유 물량을 확보한 예측능력도 탁월합니다. 하반기에 사용할 원유 물량의 85%정도를 이 가격에 계약했다고 하니, 경쟁항공사들에 비해 거의 3분의 1 수준으로 원유를 확보한 거죠. 사우스웨스트의 노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제프리 페퍼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이 노조가 직원들의 고용 안정성을 높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신의 신저에서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요소들이 서로 상승 작용을 일으키면서 이 회사는 지난 20여년동안 흑자를 내왔습니다. 이 회사의 노조도  이러한 성과에 한몫을 톡톡이 하고 있습니다.

주류 항공사들이 저가 항공을 자회사 형태로 만들었다가 이들 시장의 강자들과의 경쟁을 이겨내지 못하고 저가항공 서비스를 줄줄이 접은 것은, 저가 항공사들의 경쟁우위가 보기보다는 쉽게 따라하기 힘든 다양한 가치사슬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을 가늠하게 합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