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결제 급증…직불카드는 감소
    기사등록 일시 [2011-08-24 12:00:25]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외상구매 수단인 신용카드, 체크카드 사용이 올 상반기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선불카드와 직불카드 결제는 뒷걸음질쳤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상반기중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신용카드 이용건수와 금액은 하루 평균 1737만건, 1조5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4.5%, 10.9% 증가했다.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 장수는 1억 2233만장으로 작년 상반기 1억 1187만장보다 9.3% 증가했다. 이는 경제활동 인구 1인당 4.8장, 국민 1인당 2.5장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신용카드와 직불카드의 장점을 더한 체크카드 이용 실적도 급증했다. 체크카드 이용건수, 금액은 하루 평균 492만건, 1831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37.3%, 43.4% 증가했다. 

이에따라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이용건수, 금액도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18.6%와 13.6%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체크카드 발급장수도 전년 동기대비 16%, 1000만장 이상 늘어난 8026만장으로, 신용카드(9.3%)보다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체크카드 이용 건수, 금액은 작년 상반기 이후 추세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체크 카드는 예금계좌 잔액범위내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직불카드와 기능이 대동소이하지만, 잔액이 없어도 50만원 범위내에서는 마이너스 대출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김보람 한국은행 금융결제국 조사역은 체크카드 발급과 결제 급증과 관련해 "체크카드 사용금액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 중 어느 정도가 신용구매에 해당하는 지는 통계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상반기 선불카드와 직불카드 이용은 모두 감소했다. 

일정한 금액을 미리 지불한 뒤 잔액 범위내에서 물품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는 선불카드 이용실적은 하루 평균 16만건, 5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13.1%, 11.0%감소했다. 

선불카드 이용이 감소한 것은 일부 카드사에서 올 들어 신규 회원 모집을 중단한데다, 상품권 이용 증가로 선불카드 수요가 분산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은행예금계좌에서 사용금액이 자동으로 인출되는 직불카드 발행 건수,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7%, 11.5%감소했다. 

상반기중 카드, 어음, 수표를 비롯한 비현금 지급수단을 통한 지급결제규모는 하루 평균 3997만건, 281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11.2%, 7.0%증가했다. 

2011/08/24 - [한은(BOK) VIEW/가계기업대출 VIEW] - 2분기 가계빚 876.3조…전기비 9.1%↑

yunghp@newsis.com
Add Search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