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6월 은행권 '가계대출 ↑ 기업대출 ↓'
    기사등록 일시 [2011-07-13 12:00:00]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지난달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이 꾸준히 늘면서 가계 대출 규모가 7개월만에 최고수준기록한 반면, 기업 대출은 뒷걸음질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의 가계 대출 잔액은 443조2000억원으로 한달 전에 비해 3조4000억원이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95조4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조3000억원(모기지론양도 포함시 2조7000억원 증가)이 늘어났다.

가계대출이 증가한 이유는 주택담보대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다, 반기말 실적발표를 앞둔 은행들이 대출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올해 3월 1조7000억원이 늘어난데 이어, 4월 2조5000억원, 5월 3조3000억원, 6월 3조4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5월 4조4000억원이 증가했던 기업대출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이 각각 2조3000억원, 1조5000억원이 줄어들며 한달 전에 비해 3조7000억원이 감소했다.

기업대출은 지난 4월 9조원이 증가했으나, 5월들어 4조4000억원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다가 6월 들어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신용등급이 우수한 대기업들의 경우, 은행권에 비해 자금조달비용이 저렴한 채권 시장을 주로 이용할 것으로 보여, 하반기 들어 기업대출 시장은 위축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난 5월 4000억원이 감소했던 은행권의 수신규모는 증가세로 전환됐다. 6월중 은행 수신잔액은 법인 단기여유자금의 수시입출금식 예금 유입이 늘며 한달전에 비해 6조7000억원이 증가한 1068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