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종합]"빚갚는 능력도 양극화"…대·중소기업 격차 3년來 최대
    기사등록 일시 [2011-07-21 16:01:40]    최종수정 일시 [2011-07-21 16:41:58]

현금흐름 보상비 격차 2007년 이후 최대
제조업 배당금 규모도 통계작성이후 최대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제조업체들은 영업 활동으로 번 돈으로 부채와 이자비용을 갚는 능력은 개선됐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부채상환 역량의 격차는 더욱 커지며 지난 2007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최근 신한금융지주 등 금융사들의 고배당 논란이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가운데 제조업체들도 지난해 업체당 평균 21억6000만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하며, 배당 규모가 지난 1995년 현금흐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0년 제조업 현금흐름'에 따르면 대기업의 현금흐름보상비율은 96.3%로 한 해전에 비해 6.5%포인트 상승한 데 비해, 중소기업은 31.0%로 3.7%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현금흐름 보상비율도 2009년 55.1%포인트에서 2010년 65.3%포인트로 확대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이러한 현금흐름보상비율 격차는 지난 2007년 107.3%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최대치이다.

현금흐름보상비율은 만기가 1년안에 돌아오는 단기차입금 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이 비율이 상승한 것은 기업들이 단기 차입금을 갚는 능력이 개선된 것을 의미한다.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비용을 얼마나 충당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현금 흐름 이자보상배율도 제조업 규모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대기업은 1022.2%로 1년 전에 비해 192.5%포인트 상승한 반면 중소기업은 38.0%포인트 하락한 440.7%로 집계됐다.

영업활동, 투자활동을 비롯한 부문별 현금흐름에서도 대·중소기업간 격차가 여전했다.

대기업은 영업활동에 따른 현금흐름이 같은 기간 업체당 1199억4000만원에서 1463억8000만원으로 증가한 데 비해 중소기업은 업체당 26억7000만원에서 24억6000만원으로 감소했다.

투자활동도 대기업은 1199억4000만원에서 1463억8000만원으로 늘어난 반면 중소기업은 35억원에서 34억8000만원으로 줄었다.

회사채 발행, 유상증자를 비롯한 재무활동은 대기업이 135억8000만원에서 19억3000만원으로 급감한데 비해 중소기업은 3000만원이 감소한 11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들의 재무 활동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지난해 영업활동 호조로 현금유입이 늘어나면서 회사채, 유상증자 등으로 자금을 조달할 유인이 줄어든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난해 제조업체들의 평균 배당금 지급 규모는 21억6000만원으로 한해전 14억원에서 큰 폭으로 상승하며 지난 1995년 현금흐름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배당이 급증한 원인은 지난해 제조업체들의 영업호조로 당기순이익이 가파르게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현금흐름표 의무 작성기업인 외부감사 대상업체 가운데 제조업체 6778개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