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북아프리카, 중동의 정정불안의 여파로 외국인들의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지면서, 지난 달 국내 주식투자 수지가 30억 달러 순유출로 돌아섰다. 

또 경상수지는 11억8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12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간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2월 국제수지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 1월 9억 달러 순유입을 기록한 주식투자수지는 지난달 30억 달러 순유출로 돌아섰다. 이는 서브 프라임 모기지발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 중이던 지난 2008년 7월 70억 달러 순유출 이후 최대 규모이다. 

지난달 외국인 주식 투자가 순유출로 돌아선 배경은 재스민 혁명에서 촉발된 북아프리카와, 중동의 정정불안이 채권을 비롯한 해외 투자자들의 안전 자산 선호 심리를 자극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달(3월) 17일까지 집계된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 투자수지는 다시 순유입으로 돌아서는 등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 기피 현상이 진정 국면으로 돌아섰다고 한은 측은 설명했다. 

외국인들의 주식투자가 순유입으로 돌아선 것은 국제사회가 리비아 사태에 개입하는 등 북아프리카와 중동의 정정불안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점차 줄어들면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지난달 경상수지는 11억8000만달러 흑자로 작년 3월 이후 1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상품수지는 15억8000만 달러 흑자로 전달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한 반면, 서비스 수지 적자규모는 5억7000만 달러로 전월의 16억4000만 달러에 비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한은은 서비스 수지 적자 규모가 줄어든 것은 방학 시즌이 끝나면서 해외여행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1월 집중된 현대자동차,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기업들의 해외 광고가 이달 들어 줄어든 때문으로 풀이했다. 

외국인 직접 투자 수지는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쌍용차 인수자금 3억4000만 달러를 비롯해 직접투자 유입액이 증가하면서 순유출 규모가 1월 17억3000만 달러에서 지난달 16억4000만 달러로 소폭 줄어들었다. 

직접 투자 순유출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이유는 국내 기업들의 해외 에너지 부문 투자 규모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는 게 한은측의 설명. 

양재룡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에는 외국인들의 증권과 채권 투자가 모두 급감했지만, 지난달에는 주식은 줄었어도 채권 투자는 증가한 차이가 있다”며 “3월 17일 이후 외국인들의 주식 투자도 다시 순유입으로 돌아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2월 하루 평균 수출액이 19억4000만달러, 수입액이 18억1000만달러로 하루 평균 기준으로는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며 “3월 달은 영업 일수가 늘어나고, 일본 지진의 반사이익도 볼 수 있어 흑자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