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올들어 주춤하던 금융기관들의 가계 대출이 주택 담보대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2월 들어 다시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1년 2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 상호저축은행 등 예금취급기관들의 2월 가계대출 규모는 3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증가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2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2%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한데다, 기타 대출 또한 큰 폭으로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측은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1조8000억원, 기타 대출이 6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호신용금고, 신용협동조합, 새마을 금고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도 1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6%증가했다. 마이너스통장, 예적금 담보대출을 비롯한 기타 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결과다. 

주택담보대출이 5000억원, 기타대출이 6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가계대출이 1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증가했고, 비수도권은 1조4000억원으로 1% 늘어났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