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오는 7월부터 국내 은행과 외국계 은행 국내 지점의 선물환 포지션 한도가 20%씩 줄어든다. 

올들어 역외 선물환 매수가 증가하며 은행들의 단기 차입금 규모 또한 빠르게 증가하자, 외환건전성 악화를 우려한 정부가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 것.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은 제13차 외환시장안정협의회를 열고, 한은과 금감원이 공동 실시한 '특별외환검사'결과를 점검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따르면, 외국은행의 국내지점 선물환 한도는 현행 250%에서 200%로 축소된다. 또 국내 은행은 선물환 한도가 50%에서 40%로 줄어든다. 

한은은 이번 조치를 오는 6월부터 시행하되 한 달간 유예기간을 주고, 기존 거래분에대해서는 예외를 인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26일~5월6일까지 ‘특별외환공동검사’를 실시해 선물환 포지션 제도 등 자본유출입 변동 완화 방안 이행사항을 점검한 바 있다. 

이 조사결과, 국내 은행들은 선물환 포지션 한도를 지키고는 있으나 외국인들로부터 역외 선물환(NDF)을 사들여, 선물환 매입 초과 포지션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단기 외화차입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선물환 매입은 일정한 시점에서 일정한 가격으로 달러를 사겠다는 쌍방간의 계약이다. 시장 참가자들이 환율변동에 따른 위험을 회피하기 위해 맺는 ‘약속’으로, 역외란 말이 붙으면 해외에서 거래가 이뤄진다는 뜻이다. 

국내에서는 주로 조선업체를 비롯한 수출기업들이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손실'을 헤지하기 위해 선물환을 매도하고, 국내 은행들이 이 선물환 상품을 매입한 뒤 수수료 수입을 챙기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올들어 발행규모가 급증한 ‘김치 본드(원화 용도의 국내 외화표시채권)’에 대한 규제방안도 논의됐다. 정부는 이달 중 추가 외환공동 검사를 실시해 은행들의 김치 본드 투자실태를 점검한 뒤 이른 시일안에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yunghp@newsis.com

*역외시장
홍콩, 싱가포르 등 외환시장에서 원화 선물환이 매매되는 시장이다. 선물환은 외환을 선물로 사거나 파는 것인데, 역외시장에서는 매매 체결 후 원화로 결제하지 않고, 서로간의 거래에서 생긴 차액만큼을 달러로 결제하기 때문에 차액결제 선물환(NDF;Non Deliverable Forward)이라고 한다.
 
차액결제 선물환은 역외끼리 거래할 수도 있고 역외와 역내가 거래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외국은행이 우리나라 환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될 때 역내은행에서 차액결제 선물환을 살 수 있다. 현재 1달러가 1000원인데,  한달뒤에 1100원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면 선물환을 1030원에 사는 식이다. 그래서 실제로 한 달 뒤에 1달러가 1000원이 되면 역외은행은 1달러당 70원의 이익을 얻는다. 

때로는 환투기 세력들이 역외에서 달러 선물환을 대거 매수해 환율을 끌어올린 뒤 우리나라의 역내시장에서 환율이 따라 오르면 달러를 매도해 차액을 취하기도 한다. 2010년 11월23일 북한의 연평도 포 사격사건이 있었던 당시, 
이날 1126.5원으로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오후 3시 장 마감 시간에 1137.5원으로 끝났다.  하지만 장마감후, 북한군의 연평도 포사격이 뉴스속보로 알려지면서 역외시장에서 선물환 가격이 장중 한때 1170원대로 40원 이상 폭등했다. 
이처럼 역외환율과 우리나라 환율은 영향을 주고 받는다. 


Loading...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