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검은 다이아몬드, 트러플의 유혹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의 34층에 위치한 프랑스  스타일 컨셈포러리 요리를 선보이는  ‘테이블 34’는 오는 3월 22일부터  ‘검은 다이아몬드’ 또는 ‘땅속의 다이아몬드’라고도 불리는 최고급 식자재. 검은 트러플을 이용한 고 품격 요리를 선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값보다 더 비싸고 없어서 못 판다”는 트러플은 워낙 진귀하고 가격 또한 비싸기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나지 않아 전량을 수입한다. 테이블 34에서 마련하는 이번 트러플 요리는 특히 프랑스에서 직수입한 "생 트러플"로 마련된다.


워낙 고가인 이유로 주로 냉동이나 말린 트러플을 이용하여 만들었던 기존의 트러플 요리와는 달리 이번 테이블 34에서 마련하는 요리는 신선하고 진귀한 생 트러플만의 진한 향과 풍미를 느낄 수 있어, 3대 진미 중 하나인 트러플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기회가 될 듯 하다.

 

캐비어, 거위간과 함께 세계 3대 진미라 불리는 트러플은 향기가 짙고 풍미가 강해 옛날부터 서부 유럽에서 진귀한 버섯으로 알려져 있다. 송로버섯이라고도 불리는 트러플의 크기는 호두 크기에서 주먹만한 크기로, 땅 속에서만 자라기 때문에 훈련된 개나 돼지의 후각만을 이용해서만 찾을 수 있다.


주로 11월말부터 3월 초까지만 생산되며, 인공재배가 안 되는 특징 때문에 가격은 더욱 비싸다.

 

특히 이번  ' 테이블 34 ' 는 프랑스에서 직수입한 신선하고 진한 풍미의 생 트러플을 이용하여 요리를 선보인다. ‘테이블 34’의 루카스 스풀 주방장은 샐러드를 비롯한 파스타, 스테이크, 오믈렛 등 총 5가지 트러플 요리를 마련하고 있다.


올리브 오일에 파스타를 넣고 볶다가 바질과 얇게 저민 트러플, 버팔로 모짜렐라와 버섯, 몸에 좋은 토마토를 곁들인 파스타를 비롯하여 챠이브와 브리 치즈, 트러플이 조화를 이루는 오믈렛도 선보인다. 검은 트러플과 함께 거위 간으로 소스를 낸 페리고 소스를 곁들인 부드러운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는 어떨까.


생선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트러플과 함께 당근, 호박, 브로컬리 등 갖가지 야채를 곁들인 농어요리도 꼭 먹어봐야 할 요리이다. 이번 ‘테이블 34’에서 마련하는 트러플 요리는 3만 5천원부터 5만 7천원까지 즐길 수 있다. (봉사료 및 세금 별도) 02-559-7631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