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李대통령 "유로존위기 철저히 준비…과잉대응은 금물"
기사등록 일시 [2012-05-31 11:20:20] 최종수정 일시 [2012-05-31 11:35:49]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31일 유로존 재정위기 확산과 관련, “정부는 유럽경제 위축에 따른 모든 시나리오를 갖고 철저히 준비하되, 과잉 대응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22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정부가 (유로존 위기에) 지나치게 불안 요인을 강조하는 것은 국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고, 결국 그 영향은 서민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올 들어 국내 기업들의 수출 증가세가 뚜렷이 둔화되는 등 유로존 재정위기의 여파로 실물 경제가 위축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경제 성장의 양대 축인 수출전선에 먹구름이 낀 상황에서, 또 다른 축인 소비마저 위축될 경우 위기가 자칫 현실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 정부가 불안감을 부추겨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최근 그리스발 유로존 재정위기가 재발하고 이러한 위기가 스페인 등으로 다시 확산되면서 국내 조선사들의 대유럽 선박 수출이 줄고, 중국 경제도 위축될 조짐을 보이는 등 불안 요인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나오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올해는) 세계 주요국가들의 선거가 있는 해인 만큼 이 부분이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전반적으로 고민하고 정부가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다음 세대에 나쁜 영향을 주는 정책은 안 된다’는 국민 인식이 중요하다”며 “(이러한)국민인식에 정치권이 부담을 갖게 되고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복지 포퓰리즘을 거듭 경계했다.

이날 비상경제대책회의는 최근 유로존 재정위기 재발 조짐에 대한 우려를 반영하듯 당초 예정시간을 20분 이상 넘겨 진행됐다.

회의에 참석한 경제 전문가들은 "우리경제가 2008년에 비해 펀더멘털이 튼튼해 금융 위기 발발은 제한적일 수 있다”면서도 “유럽 경제의 경기침체에 따른 실물경제 침체에 대비해야 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여부에 대해서도 “경제 논리만으로는 탈퇴 가능성이 제한적이지만, 정치적 결정에 따른 자발적 탈퇴가능성 등 여전히 우려스러운 상황이 있어 이에 대비해야 한다”며 최악의 상황도 염두에 둘 것을 강조했다.

특히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미국경제가 기대만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경제가 일본처럼 잃어버린 10년이란 얘기가 나올 수도 있다”며 “각국이 위기 속에서 환율 전쟁을 비롯한 보호무역주의에 빠질 수도 있어 대비도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 '결과적으로 유럽재정위기가 1기에서 2기로 전환하는 시점'이라는 의견들이 나왔다”며 “다양한 의견과 전망들이 활기차게 제시된 자리였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김석동 금융위원장,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 현오석 한국개발연구원장, 채욱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윤창현 한국금융연구원장, 권구훈 골드만삭스 전무 등이 참석했다

 

 

http://yunghwan.tistory.com/entry/김대기-경제수석-“한국경제-펀더멘털-양호”


yunghp@newsis.com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