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종합]靑 "우리형편에 맞게 이란산원유 수입 감축"
    기사등록 일시 [2012-01-19 16:09:26]





미국이 원하는 것도 속도조절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이란산 원유 수입 감축과 관련해 "미국이 원하는 것은 속도조절을 하고 우리 형편에 맞게 수입량을 줄이는 것이지, 완벽한 감축을 기대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제 원유 수입선을 사우디 등 다른 곳으로 돌려도 (이란산 원유)가격이 20%오르면 제재를 하지 않은 것과 같지 않느냐"고 반문한 뒤 이 같이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사우디가 250만 배럴 정도 증산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리비아도 6개월 이내에 160만 배럴 정도로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러한 증산이 국제 유가에 미치는 영향을 일단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바라는 것도 우리 형편에 맞게 (이란산 원유를)감축하는 것"이라며 "아인혼이 방한 때 제시한 키워드도 한국경제와 기업 국민이익을 고려한다는 메시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꺼번에 이란에서 다른 나라로 원유 수입선을 옮기게 되면 국제 원유시장 안정이 흔들릴 수 있다"며 "그런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미국도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제 원유 시장의 안정이 위태로워지면 제재를 할 일이 없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핵 비확산에서 중요한 이해관계를 지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자발적으로 동참을 하는 것"이며 "미국의 압박을 받아서 마지못해 참여한다는 시각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란 산 원유 수입 감축의 불똥이 국내 기업에 미칠 영향도 미미할 것으로 전망했다.

재작년 이란 재제 당시에도 이란에 수출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제제 동참의 후폭풍에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그는 "국내 은행중 기업은행,우리은행이 이란 중앙은행에 계좌를 보유하고 있고, 수출입 대금도 모두 원화로 결제하고 있다"며 이란을 겨냥한 미국 오바마 행정부의 국방수권법 발효에 따른 피해 우려도 일축했다.

청와대가 이란산 원유의 급격한 수입 감축 가능성을 일축하고 유연한 태도로 돌아선 것은, 중질유로 국제원유시세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이란산 원유 수입 물량 감소에 따른 정유업계의 우려 등을 감안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yunghp@newsis.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