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李대통령, 대기업들 경주 최부자 본받아야
    기사등록 일시 [2012-01-25 10:46:40]    최종수정 일시 [2012-01-25 11:05:35]





30분완성 명품쌍커플40~70만원
"대기업 일자리 나누기 본격적으로 추진하라"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이명박 대통령(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은 25일 "대기업들이 소상인공들의 생업과 관련한 업종까지 사업 영역을 넓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경주 최씨는 흉년기간에 어떤 경우에도 땅을 사지 말라는 가훈을 지켜왔고, 그래서 존경을 받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공직자에게는 공직 윤리가 있고, 노동자에게는 노동윤리가 있듯이, 이는 기업윤리와 관련한 문제"라며 최근 소상공인 업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재벌기업들의 문어발식 확장을 질타했다.

이 대통령이 경주 최씨 가문을 언급한 것은 최근 일부 재벌기업 2~3세들이 빵·물티슈·순대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소상공인들의 삶의 기반을 허물고 있다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대기업이 근로시간을 단축해서 일자리를 나누는 '좋은 일자리 만들기'를 적극 검토해서 본격적으로 추진하라"고 제안했다.

유로존 재정위기가 장기화되고 신흥국들의 경제성장도 둔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실업 증가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일자리 나누기를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한 것이다.

이 대통령은 "근로시간을 단축하면 삶의 질도 향상되고, (근로자의) 일자리도 늘 뿐 아니라 소비도 진작되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선순환이 될 것이다"고 일자리 나누기의 의의를 설명했다.

yunghp@newsis.com

2012/01/28 - [분류 전체보기] - 삼성·범LG 사업 접자…화살은 '롯데·신세계'로


2012/01/28 - [분류 전체보기] - 경주 최부자의 가훈 “만석 이상 재산은 사회에 돌려주라”

2007/03/05 - [NEXT 로컬(Local)/NEXT 로컬 리더십] - 대권주자 리더십 분석-이명박 전 서울시장

2009/12/29 - [NEXT 로컬(Local)/NEXT 로컬 엑스퍼트] - MB 당선, 금융위기 예측한 역술인

2008/01/16 - [NEXT 로컬(Local)/NEXT 로컬 리더십] - 고전 전문가가 본 이명박 리더십

2010/06/07 - [NEXT 로컬(Local)/NEXT 로컬 리더십] - MB시대 파워엘리트 소망교인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