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atistics Graph

과거에서 배우는 北 리스크

NEXT NORTH KOREA | 2011.12.19 16:28 | Posted by 영환

금융 등 경제 요인이 시장 지배… 증시는 ‘집단지성’의 정수

北 리스크 보다 강한 폭발 변수는?

2010년 11월 30일 09시 52분

‘코끝을 간지럽히는 ‘미풍’일까, 지축을 흔드는 ‘허리케인’일까.’ 지난 11월23일 터진 북한의 연평도 도발 사태는 메가톤급 악재였다. 말년 휴가를 받아 선착장에서 배를 기다리던 해병과 주민들이 포탄에 산화하자 여의도 금융가에서는 이번 사태의 후폭풍을 우려하는 투자 고수들이 안테나를 높이 세우고 분주히 움직였다는 후문이다.

이번 연평 사태의 후폭풍은 아직까지는 ‘미풍’에 가깝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반응. 국내 증시가 불과 이틀 만에 ‘기력’을 거뜬히 회복하자, ‘북한 리스크’ 회의론도 확산되고 있다.

북 한 리스크는 ‘싼값에 주식을 거둬들일 수 있는’ 기회라는 워렌 버핏식 분석도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치 않다. 교전의 후폭풍이 ‘찻잔속의 태풍’으로 그치자, 국내 금융 시장이 ‘조기 경보기’의 촉수를 상실한 것은 아닌지 회의론도 커지고 있다.

남북한 양측이 지난 1990년 이후 무력 충돌을 빚은 횟수는 6차례. 여기에는 이번 논란의 실마리를 풀 힌트가 있다. 양측 간 교전이 터질 때마다 전면전의 위기감이 높아지지만, 코스피지수 하락은 소폭에 그친다.


그리고 주가는 다음 날부터 상승해 15거래일 뒤에는 평균 8% 이상 오르는 것. 천안함 사태도 유사하다. 해군 장병들이 함정 침몰로 떼죽음을 당하는 준 전시사태가 발발했지만, 주식 시장은 반짝 하락 뒤 빠른 속도로 회복세를 되찾았다.

국내 증시가 ‘안보 불감증’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나오는 배경이다. 하지만 연평 해전을 비롯해 국지전의 양상을 복기해보면 국내 증시가 북한 변수를 간과하고 있다고 볼 근거는 약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

남 북 양국이 ‘국지전’을 신호탄으로 냉각기를 맞으며 고성을 지르고 등을 돌리는 등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하다가도 ‘해빙 무드’로 접어드는 등 안정세를 되찾았기 때문. 국내 증시를 뒤흔드는 변화는 전쟁 등 정치 변수보다는, 미국발 서브프라임 위기를 비롯한 금융 위기에서 터져 나왔다. 지난 2008년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대표적 실례다.

서브 프라임 모기지 폭격을 맞은 미국, 유럽의 은행들이 국내 시장에서 달러를 회수하자 원/달러 환율이 치솟고, 증시가 급락하는 등 자본시장의 위기감이 바람처럼 확산되 나간 것. 국내 증시가 걸프전 발발 소식에 30% 이상 급락세를 보인 것도 비슷한 이치다.

미국과 이라크가 맞대결을 펼치며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되고, 원유 수급 차질우려가 커진 결과였다. 미·이스라엘 양국의 이란 핵시설 타격설이 거세질 때마다, 국내 증시를 비롯한 주요 증시의 주가가 혼조세를 보이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이러한 패턴을 보이는 것이 비단 국내 증시만은 아니다. 미국도 경제 변수에 민감한 특성을 보여 왔다. 회교 근본주의자들이 미국 본토를 공격한 지난 2001년 9.11 사태 직후, 뉴욕 증시는 대혼란에 빠지며 대공황의 우려가 깊어졌으나 곧 회복세를 보인다.

뉴욕증시는 7개월의 시차를 두고 다시 하락을 거듭하다가 지난 2004년부터 추세적 상승세를 타며 부동산 버블을 잉태한다. 물론 북한의 도발을 과거의 잣대로만 평가해서는 본질을 놓칠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 승계를 준비하는 등 체제 전반에 일대 변화를 꾀하고 있는 민감한 시기이기 때문.

한 가지 분명한 점은 증시가 일시적으로 흔들려도, 장기적으로는 합리적 판단을 했다는 점. 지난 1994년, 북한의 서울 불바다론이 촉발한 양국의 전쟁위기가 그 방증이다.

남한측과 협상에 나선 북한 대표가 협상 테이블에서 ‘서울 불바다론’을 터뜨리자, 대한민국 증시는 요동을 친다. 이날 하루 증시 하락폭은 무려 10%. 거의 패닉 상태에 견줄 수 있는 수준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당일 85억 원, 다음 날인 22일에는 196억 원을 순매도하는 등 위기의 징후는 뚜렷했다.

서 울 시민들의 대응도 위기를 부채질한다. ‘라면’ ‘과자’ 생수를 비롯한 ‘생필품’ 사재기에 나서자 혼란은 전국으로 급속도로 확산된다. 소말리아, 파나마를 비롯한 분쟁 지역에 적극 개입하고, 중국대사관에 오폭을 하는 등 호전적인 대외정책을 취해온 클린턴 행정부가 북미 협상에 실패하자, 북한 타격설이 급속히 확산된데 따른 결과다.


韓증시, 94년 북핵 위기 결말 예측

지 난 1990년대 이후 한반도를 뒤흔든 가장 아찔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주목할 점은 북핵 위기가 터진 3월 중, 종합주가지수는 5.6% 하락하는데 그쳤다는 점이다. 시장이 단기적으로 흔들렸어도, 점차 안정을 회복했다는 방증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북한이 NPT(핵확산방지협약)을 탈퇴한 지난 2003년 1월10일, 주가는 당일 하락했다가 다음 날 다시 상승했다. 이 두 가지 사례가 가리키는 지점은 명확하다. 정보의 저수지이자, 집단 지성의 정수인 증시가 일시적으로 비이성적일 수는 있어도, 장기적으로는 합리적으로 움직인다는 것이다.

북한이 민감한 시기를 맞고 있다는 점을 들어 ‘북한 리스크’를 전면 재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이 리스크를 장기적으로 ‘증시’보다 더 정확히 판단할 전문가는 없다.

2 차 세계대전사 연구로 명성이 높은 투자자 바톤 빅스(Barton Biggs)는 “영국의 주식 시장은 독일에 패하기 직전인 1940년 여름 내내 바닥에서 움직이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다” 며 “시장의 지혜(wisdom of market)는 매혹적"이라고 강조했다(출처: Wealth War & Wisdom).

미래에셋증권도 지난 11월26일 보고서에서 ”북한발 (연평 도발) 악재의 여진이 아직 남아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주가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인 점은 시장이 빠른 속도로 이성을 회복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강조했다. 증시는 흔히 세상의 모든 정보가 흘러드는 저수지에 비유된다. 대한민국, 미국 증시는 경제정보를 가점을 주고 있는 셈이다.
신고

'NEXT NORTH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거에서 배우는 北 리스크  (0) 2011.12.19
김정일 국방위원장 후계체제 구축  (0) 2011.12.19
 

티스토리 툴바